출산동반자interview

산부인과 / 원장 김라현

“엄마가 출산을 하는구나, 우리는 지켜봐 주는거구나”

메디플라워와의 인연이 궁금합니다.

낙태 시술을 하는 병원에 근무한다는 것 항상 무겁고 마음이 안 좋았어요. 생명 가치에 반하는 일이라 생각되어 “저는 안 합니다. 옆방으로 가세요.” 하지만 그 조차도 불편하여 고민하던 찰나 메디플라워를 알게 되었어요. 보통 개인병원은 이윤 추구 때문에 소신있게 진료하는 것이 어려운데 이곳은 확실한 신념과 철학으로 운영되고 있었죠. 이곳에서 일하면서 그제서야 제대로 가고 있다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체력적으로는 힘들지만 일의 만족도가 높고 진료받는 분들이 돌려주시니까 정말 감사하죠. 의사에게 경험은 무척 중요해요. 저는 저보다 먼저 걸음을 떼신 정환욱 원장님을 열심히 따라가며 원장님이 부재 중이실 때 보완할 수 있는 역할을 합니다. 산모(환자)들이 정원장님과 비슷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죠.

메디플라워에서 첫 출산을 경험한 소감은?

제가 출산 현장에서 아기를 받았다는 것 이전에, 그저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알 수 있었어요. 제가 한다는 것 보다는 산모와 아기가 하는구나. 저는 산전 진료가 메인이고, 조산사분들이 밀착케어 하시는 거잖아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는 거죠. 이전 병원에서는 출산에 대해 “제가 해줄게요. 엄마 제가 잘 해줄게요.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말했어요. 이곳에서는 “엄마가 출산을 하는구나. 우리는 지켜봐 주는거구나. 교육이 현장에서 이루어지는구나. 놀라웠어요. 경이로움이 아닌 출산이 이렇게 되는구나. 이게 맞구나. 제일 큰 차이가 기다려주는 거. 엄마와 아기가 잘하고 있으면 저희가 조급하게 꺼내거나 빼려고 하거나 문제가 있을까봐 미리 수술하려고 하지 않으면 애기가 울음소리로 보답해 주더라고요. 저도 교육의 힘이죠.

일터나 가정에서 행복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산모(환자)들이 감사하다고 말씀하실 때, 병이 낫고, 출산 후 잘 낳았다고 감격하실 때. 남편이 되게 자상한 편이고 표현을 잘하고 유머가 있어요. 맛있는 음식 먹자고 사 들고 오거나 주말에 여행계획 세울 때 행복합니다.

나의 삶을 가치있게 하는 것이 있다면?

가족이에요. 남편과 행복해야 제가 하는 일도 기쁘고, 제가 일을 잘하는 것도 남편의 지지 때문이죠. 병원 옮길 때도 남편의 반대가 있었다면 아마 안 했을 수도 있어요. 제가 하는 일을 함께 공감해 주는 남편이 늘 고마워요. “왜?” 가 아니라 “그래?” 그 한 마디를 해줍니다.

일(직업)에 대한 소명, 왜 이 일을 하시나요?

깊게 생각해 본 적은 없어요. 현재를 열심히 살자는 주의에요. 현재를 살아갈 때 남에게 해가 되거나 부끄럽게 되지 말자! 이 사람에게 미안한 사람이 되지 말자! 저에게도 부인과적 질환이 있어서 진료를 받은 적이 있어요. 그 이후로 ‘여자’ 환자를 잘 돌봐주는 의사가 되고 싶었어요. 조카처럼 친구처럼 엄마처럼 대하며 그때 그때 열심히 생활하자! 남자인 정원장님이 미처 챙기지 못하는 부분을 도와드리고 있어요.

삶의 터닝포인트는 언제였나요?

여기 메디플라워에 온 것이 아닐까요. 모르고 있던 세상에 왔으니까요. 다른 산부인과 선생님들이 자연주의 출산을 직접 경험하시지 못했기에 위험하다고 해요. 여기 와서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젠 확신이 생겼어요. 이곳이 제게는 삶의 터닝포인트입니다. 이게(자연주의 출산) 책도 아니고 논문도 아니잖아요. 산모들과 아기들이 보여줬어요. 출산 잘하고 웃으면서 퇴원하고, 모유수유 잘 하고, 둘째 셋째 낳으러 와서 그분들이 보여줘서 더욱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가까운 미래에 소망하는 것이 있다면?

출산센터 사정이 힘들어요. 모두 체력적으로 지쳐있고 일하는 여건이나 환경이 여전히 미흡합니다. 출산수 증가에 대한 인력이 받쳐주면 좋겠는데 현재는 조산사님들의 개인적인 역량으로 메워가고 있고 그게 해결이 되면 좋겠어요. 그리고 남편과 가정(출산)을 잘 이루고 싶어요(웃음).